배점에 대한 고찰

 초등학교 때 부터 대학교 때 까지 우리의 성적을 평가 받는다. 이 성적은 다양한 활동을 가지고 평가받는데 주로 필기 시험이 60~80퍼센트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출석, 과제(수행 평가)등으로 채워진다. 각각의 weight은 교수(선생)가 판단한 중요도나 난이도를 가지고 매겨진다. 예를 들어 중간고사는 30퍼를 차지하고, 전체 범위인 기말고사는 40%를 차지하며, 큰 프로젝트는 20%, 작은 과제는 10%를 주는 등으로 이루어진다.

거의 모든 수업은 시험이 다음과 같이 매겨진다. 예를 들어 중간고사를 100점 만점에 70점을 맞았고, 기말을 80%, In-class Participation 만점, 퀴즈 만점의 경우

으로 평가된다. 이는 절대평가의 경우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지만, 만약 상대평가일 경우 문제가 된다.

  • 작년에 LIFS1901 수업을 들은적이 있다. 이 수업은 일반 생물학 수업이였고 난이도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중간고사가 50%, 기말고사가 45%, 퀴즈가 5%의 특이하다고 하면 특이하고 평범하다고 하면 평범한 그저 그런 강의였다.
    문제는 두 시험의 난이도가 확연하게 차이에서 나타났다. 중간고사는 책에 나온 문제들이 그대로 나온 바람에 50점 만점에 평균 40점이 나왔으며 표준 편차는 주어지지 않았지만 꽤나 작았을 것이라고 예상 된다. 그 반면에 기말고사는 45점 만점에 평균 17.7, 표준 편차 8.7로 나왔다.
    이 강의는 상대평가제도이기 때문에 내 절대적인 점수보다는 다른 학생에 비해 얼마나 잘했는 지, 못했는지에 따라 성적이 나오는데 모두가 중간고사를 만점에 가깝게 받았고, 기말고사는 엄청난 편차를 보이며 낮은 평균을 보여주었다면, 거의 기말고사 하나로 모든 성적이 결정된 것이다.

    read more
  • 새로 시작함

    여태까지 digitalocean으로 블로그를 호스팅하다가 매달 5달러가 아까워서 노트북으로 서버를 새로 만들었는 데 보니 학교 회선으로는 외부에서 접속이 되지 않더라

    가을학기 끝나갈 쯤에 linode에서 새로 만들었다.

    read more